공지

진안 고로쇠 축제와 함께하는 운일암반일암 지오트레일 트레킹 !! 2023.03.06

메뉴

QUICK
MENU

TOP top

COMMUNITY 커뮤니티

지질공원 소식

진안 무주 지질공원의 지질명소 금강벼룻길(각시바위)에 관련된 설화를 들어본적 있나요?

작성자 jmgeopark 등록일 2023.07.21 10:43
첨부파일 조회 74

굽어굽이 흐르는 금강 상류의 기암괴석과 절벽을 따라 조성된 금강벼룻길은 강과 절벽, 생태환경이 연출하는 경관적 가치가 매우

 

높은 곳이다. 이 벼룻길의 대표 명소인 각시바위와 주변에서는 선캄브리아기의 변성암, 습곡구조 등을 볼 수 있다.

 

이 각시바위에는 선녀와 관련된 전설과, 한 많은 색시에 관련된 전설 두 가지가 전해져 내려온다.

 

하나는 선녀가 내려와 목욕을 하다가 옷을 잃어버려 인간세계에 남아 아들 셋을 낳고 살다가 옷을 찾아 하늘로 올라가려 했다.

 

그러나 그만 벼락을 맞고 떨어져 바위가 되었다는 전설이 전해진다.

 

두 번째 전설은 봉길마을에 아름다운 마음씨와 예쁜 모습을 가진 색시가 이웃마을에서 시집을 와 남편의 홀어머니를 모시고 살았는데

 

색시의 남편이 “각시야”하면서 색시를 부르면 시어머니는 색시를 구박했다고 한다. 그러나 색시와 남편은 부부애 가 좋았는데

 

결혼 한지 3년이 지나도록 자식이 없자 시어머니는 색시에게 집을 나가라고 구박하였다. 색시는 자신 때문에 가문의 대가 끊긴다고

 

죽을 생각을 하여 바위 에 앉아 천지신명에게 자신의 부덕함을 빌고 대를 이어 달라고 간절히 빌었다. 그러던 중 시어머니는 색시를

 

발견하고 며느리가 하늘을 향해 솟아오르자 소리를 질러 며느리를 불렀지만 며느리는 물속에 빠져죽고 바위는 굳어져버려 마치 여인

 

이 무릎을 꿇고 기도를 하는 형상처럼 생겨 사람들은 한 많은 색시가 자신의 생을 마친 곳이라 하여 ‘각시바위’라고 부르게 되었다고

 

한다.